‘크리미널마인드’ 임수향, 피해자 목숨 담보로 NCI와 살벌한 대치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사진=tvN ‘크리미널마인드’

tvN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의 국가범죄정보국 범죄행동분석팀 NCI(이하 NCI) 요원들과 임수향이 대치중인 모습이 포착됐다.

‘크리미널마인드’(연출 양윤호 극본 홍승현)에서 NCI는 여성들을 납치, 잔인하게 고문 후 사체를 유기하는 연쇄 살인마를 쫓아 점점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던 상황. 특히 강기형(손현주)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던 윤정섭(이규복)의 아내 송유경(임수향)에게서 미덥지 않은 부분을 발견하고 이를 토대로 그녀가 진범임을 밝혀내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하지만 송유경은 이미 NCI의 통제를 벗어나 자취를 감춰버린 터. 아직 마지막 피해자의 생존 여부가 확인되지 않아 무엇보다 진범을 찾아내는 것이 급선무인 가운데 NCI와 송유경이 대적하고 있어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송유경은 겁에 질려 있던 처음의 눈빛은 온데간데 없이 싸늘하게 돌변해 있어 섬뜩함을 자아낸다. 이어 피투성이가 된 피해자를 일말의 감정도 없이 다루는 손길은 보는 공포심을 불러일으킨다.

이에 대항하는 NCI 요원 하선우(문채원)와 유민영(이선빈)의 의지 역시 결연해 보인다. 피해자를 최우선으로 감싸며 살의로 가득한 송유경과 맞서고 있어 두 번 다시 범인을 놓치지 않겠다는 각오가 느껴진다.

또한 NCI는 이번 수사를 통해 송유경이 이 같은 살인을 저지르게 된 이유까지 명확히 짚어낸다고. 살인마 송유경을 턱 끝까지 추격한 NCI가 더 이상의 무고한 피해 없이 사건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을지 눈길이 쏠린다.

‘크리미널마인드’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