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서장훈, 역대 최장시간 샤워 후 “대충 씻고 나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뭉쳐야 뜬다'

사진=JTBC ‘뭉쳐야 뜬다’

JTBC 여행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서 서장훈이 역대 최장 샤워시간을 기록했다.

생애 처음 떠나온 패키지여행에서 드디어 첫날밤을 맞이한 서장훈. 연예계 대표 결벽남으로 불리며 어디서든 청결을 가장 중요시 여기는 그가 과연 다른 멤버들과 한방을 잘 쓸 수 있을지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첫날부터 결국 문제가 발생하고 말았다. 모든 일정을 끝내고 씻기 위해 화장실에 들어간 그가 아무리 기다려도 도무지 나오지 않는 것. 평소 샤워 한 시간이 기본인 서장훈이 패키지에서도 최장 시간 샤워를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평소 5분이면 씻는 다른 멤버들은 서장훈의 남다른 샤워 타임에 “우리 네 명이 씻어도 남을 시간 동안 혼자 씻는다”며 혀를 내둘렀다. 쏟아지는 잠을 참으며 서장훈을 기다리던 룸메이트들은 결국 씻기도 전에 코를 골며 잠들어버렸다.

이후 서장훈은 그의 유난한 샤워타임에 항의하는 룸메이트에게 “이 정도면 굉장히 일찍 나온 편이다. 배려하느라 대충 씻고 나온 거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뭉쳐야 뜬다’는 15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