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게임2’, 첫 번째 리더는 누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소사이어티 게임2'

사진=tvN ‘소사이어티 게임2’

tvN 예능 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2’의 첫 번째 리더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소사이어티 게임2’의 출연진이 리더에 대한 생각과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장동민은 ‘더 지니어스’의 우승 이력을 갖고 있어 등장만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그는 “’더 지니어스’에서는 한 가지 단점이 있었다. 나와 연합하면 한 명은 떨어져 나간다는 얘기가 있었다”며 “’소사이어티 게임’에서 나를 리더로 뽑아준다면 우리 팀은 패배가 없는 팀이 되도록 하겠다”고 리더 자리에 욕심을 보였다.

특히 “끝까지 책임을 지는 게 리더”라고 지적한 장동민은 “상국아 왜 그랬냐”라고 호통치며 시즌1에서 리더로 활약했던 양상국을 가리켜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줄리엔 강은 “리더 욕심은 없다. 리더보다는 에이스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 내 스타일”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시즌2에서는 이준석 대 김광진의 정치인 대결도 펼쳐진다.  ‘더 지니어스’ 등에 출연한 경험이 있는 이준석은 “방송을 통해 나에 대해 알려진 부분들이 선입견으로 작용할까 걱정된다. 그래서 첫 회부터 내가 리더를 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김광진은 “제 목표는 리더를 잡고 딱 6일만 버티는 거다. 사람을 설득하는 게 직업이다. 시즌1은 솔직히 말해서 재미 없었다. 시즌2는 날마다 모든 사람들이 검색해 보는  프로그램으로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열정을 보였다.

여성 출연자들도 강한 승부욕을 드러냈다. 시즌1에서 활약했던 엠제이킴은 “시즌1에서 너무 많은 부분을 다 보여드리지 못했던 것 같다. 살아남을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정인영은 “’소사이어티 게임’에는 단순한 미션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서의 관계가 무척 중요하고 예측하지 못하는 여러 일이 일어나는데 방관만 하고 있지 않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고우리는 “순발력이 좋은 편이다. 센스나 감각적인 것으로 버틸 각오가 되어있다”고 말했고 유승옥은 “지는 걸 무척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소사이어티 게임2’ 첫 방송은 오는 25일 오후 11시 30분.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