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이 대성통곡한 이유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사진=KBS2 ‘살림남2’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 출연 중인 김승현의 딸 수빈이 눈물을 터뜨렸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는 수빈의 남자친구 문제로 온 집안이 발칵 뒤집어진다.

휴일을 맞아 김포 본가에 있던 김승현은 물파스를 찾으러 수빈의 방에 들어갔다가 남학생의 사진을 발견하고 놀랐다. 이에 김승현과 김승현의 부모는 함께 모여 심각하게 대책회의를 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손녀의 남자친구의 존재를 미리 파악하지 못했다며 어머니에게 화살을 돌렸다. 흥분해서 짜증을 내는 김승현에게 어머니는 일침을 가해 김승현의 말문을 막는 등 한동안 세 사람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다.

가족들은 수빈이로부터 자연스럽게 남자친구 이야기를 끌어내기 위해 미리 각본을 짜고 수빈이가 집으로 돌아오자 행동에 나섰다. 처음에는 시나리오대로 흘러가는 듯 했지만 돌발 상황이 이어지며 분위기는 걷잡을 수 없이 험악해졌다. 예상치 못한 분위기에 좌불안석이 돼 어쩔 줄 몰라하는 김승현, 놀람과 서러움에 눈물을 터뜨리는 수빈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흥분한 김승현의 말문을 한번에 막은 어머니의 말이 무엇인지, 머리를 맞대고 짰던 계획을 한번에 무너뜨린 돌발행동의 주인공은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아빠 김승현이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이야기로 진심을 다해 수빈을 위로한 것으로 전해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살림남2’은 오는 16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