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멕시코 3인방, 처음 탄 한국 지하철서 멘붕에 빠지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에브리원 여행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멕시코 3인방이 서울 전경을 바라보기 위해 한국에서 가장 높은 타워를 방문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멕시코 3인방이 처음으로 한국 지하철을 이용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멕시코 친구들은 서로 유니폼을 맞춰 입고 서울 전경을 보기 위해 지하철로 향한다. 한국 지하철을 처음 겪은 멕시코 3인방은 막내 파블로의 리드로 인해 곧장 게이트로 들어가며 헤매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멕시코 친구들은 한국 지하철을 타는 순간 멕시코 지하철과는 다른 쾌적함과 시원함에 한국 지하철의 매력을 느꼈다.

또한 멕시코 3인방은 한국 지하철을 타고 목적지를 향하던 도중 갑자기 역에서 모든 사람이 내리고 지하철이 암전되는 상황이 벌어지자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우왕좌왕하는 등의 모습을 보이며 대혼란에 빠졌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