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은태, 파파야 출신 고은채와 러브스토리 대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뮤지컬배우 박은태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오는 16일 방송될 ‘라디오스타’는 ‘고음 만렙! 질러야 사는 사람들’ 특집으로 유준상-아이비-차지연-박은태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박은태는 뮤지컬 ‘모차르트!’, ‘지킬 앤 하이드’,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한 ‘뮤지컬계 슈퍼스타’로 ‘라디오스타’를 통해 예능 프로그램 첫 나들이에 나섰다. 박은태는 방송 울렁증을 꾹 참고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유를 밝히며 힘차게 각오를 다졌다.

특히 박은태는 유럽을 접수한 실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모차르트!’로 유럽에 진출한 한국 뮤지컬 배우 1호라는 타이틀을 얻은 박은태는 “한국어로 노래를 불렀는데 기립박수를 쳐 주셨어요”라며 당시 불렀던 노래의 일부를 들려줬다. 박은태 특유의 목소리에 모두들 숨을 죽이고 노래를 감상했다.

또한 지난 2012년 2년 연상인 그룹 파파야 출신 고은채와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는 박은태는 아내와의 첫 만남 일화부터 결혼식장에서 눈물을 펑펑 쏟은 사연까지 공개했다. 박은태의 이야기에 이에 MC들은 “정말 퓨어하시네~”라며 박은태의 맑고 순수한 영혼에 푹 빠져들었다고.

‘라디오스타’는 오는 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