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임주환, 신세경 향한 그림자 사랑… 깊은 여운 남겼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임주환/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임주환/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의 임주환이 ‘그림자 사랑’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여운을 남겼다.

지난 14일 방송된 ‘하백의 신부 2017’ 13회에서 신후예(임주환)는 하백(남주혁)과 윤소이(신세경)가 함께있는 모습을 우연히 마주했고 이를 숨어 지켜봤다. 윤소이의 집 앞을 서성이던 그는 대문 벽에 두 사람의 이름이 나란히 적혀있는 것을 보고 공허한 표정을 지었다.

이후 신후예는 자신을 찾아온 윤소이를 향해 “병원을 그대로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저녁 안되겠죠?”라며 넌지시 물었다. 말 끝을 흐리는 윤소이에 알겠다는 눈빛을 드러낸 그는 “기다릴게요. 윤소아씨는 참는 거 잘하죠? 난 기다리는 거 잘하거든요. 가요. 배웅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이 날 방송에서 임주환은 윤소이의 옆에서 그림자처럼 묵묵히 곁을 지키는 신후예의 모습을 섬세하게 연기하며 깊은 여운을 남겼다.

‘하백의 신부 2017’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