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정만식 비리 밝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조작’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조작’의 남궁민이 정만식의 비리를 밝혔다.

14일 방송된 ‘조작’ 13회에서는 한무영(남궁민)이 인터넷 생중계로 전찬수(정만식)의 비리를 알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무영은 “왜 윤선우한테 누명을 씌운 거야”라며 분노했다.

전찬수는 “너 바보냐? 바보구나. 그걸 아직도 모르겠어? 쉬우니까. 밟아도 찍소리 못하는 놈이니까. 그래서 당한 거야. 그게 다야”라고 답했다.

전찬수는 “그러지 말고 이쪽으로 오지 그러냐. 나 말고도 너 노리는 놈 많아. 그쪽 편에 있어봤자 계속 다치기만 할 거 아니냐. 애국신문이고 나발이고 네가 원하는 대로 다 풀어줄 테니까 착한 척 그만하고 이쪽에 서. 이게 네 목숨줄 구하는 길이야. 이 멍청한 자식아”라고 조언했다.

그러나 한무영은 “윤선우가 생중계 했던 거 기억나요? 지금이 바로 그 5일째야. 중계는 계속되고 있었어. 그러니까 너 완전 끝장났다 이 소리야”라며 휴대폰을 들이밀었다.

그동안 한무영은 인터넷 생중계를 진행했고 전찬수는 비리 경찰로 세상에 알려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