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고보결 “연우진의 로코눈빛? 전 TV로만 봤어요”(인터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고보결 인터뷰,7일의 왕비

배우 고보결이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보여줬던 윤명혜 캐릭터의 강인함을 벗고 해맑은 미소를 짓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감정선이 섬세하고 깊은 윤명혜를 연기하며 한 인물을 다각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시선을 갖게 됐습니다. 감정의 폭이 넓어진 만큼 더 깊어진 연기를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아요.”

지난 3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조선과 명나라를 오가며 장사를 하는 대명상단의 숨겨진 주인 윤명혜 역으로 열연한 배우 고보결이 “분위기와 호흡에 의존하는, 계산 없는 연기를 처음으로 해봤다”며 이 같이 말했다. 고보결은 이번 작품에서 극의 큰 흐름을 이끄는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이렇게 큰 역할은 처음 맡았습니다. 그만큼 책임감이 생기더라고요. 드라마의 ‘구멍’이 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연기했습니다. 베테랑 선배들과 스태프들 사이에서 신인인 걸 티내지 않으려고 노력했죠. 하하. 현장에서 선배들이 많이 도와준 덕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고보결은 한 작품 안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극 초반엔 주체적이고 진취적인 여성의 매력을 보여줬고, 이후 남장을 하거나 자객으로 변신해 카리스마를 뽐냈다. 몸종으로 위장하기도 했다. 분장이 달라질 때마다 연기 톤을 바꾸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당위성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윤명혜가 그렇게 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연기로 보여줘야 했죠. 죽어가는 이역(연우진)을 살린 이후 이역에 대한 지분이 있다고 생각하는 논리를 이해하기 힘들긴 했죠. 하지만 윤명혜를 알면 알수록 수긍이 됐습니다. 배우 고보결이라면 할 수 없는 용감한 행동들을 척척 해낸 인물이라 멋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변화무쌍한 캐릭터였지만 윤명혜는 끝내 이역의 사랑을 얻지 못했다. 이역은 윤명혜를 앞에 두고 “채경아”라고 잠꼬대까지 했다. 역사적으론 장경왕후가 되는 인물이지만 이 역시 그려지지 않았다. 고보결은 “외로운 마음이 있긴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웃었다.

“실제로도 촬영 현장에서 ‘채경아’라고 불렸어요. 저는 그냥 ‘네~’라고 대답했고요. 연우진 선배가 ‘로코눈빛’으로 유명한데 전 그 눈빛을 TV로만 봐야했답니다. 저를 보는 눈빛은 항상 원망이었거든요. 그랬기 때문에 극 말미 윤명혜가 마음을 바꾸고 개과천선하게 돼 누구보다 기쁘답니다.”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호평은 줄을 이었지만 드라마 시청률로 이어지진 못했다. 고보결은 “하락하는 시청률을 보며 그 회차에 내가 많이 나온 건 아닐까 걱정한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폭우와 폭염이 겹쳤고 시청률도 떨어지는 순간이 있었죠. 포기하고 싶을 법한 상황인데도 누구 하나 흐트러지지 않았어요. 시청률은 낮았지만 마니아층이 있었고, 그분들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연기했습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