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전혜빈, 쉬는 시간에도 대본 삼매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전혜빈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조작’에 출연 중인 전혜빈의 대본 삼매경이 포착됐다.

전혜빈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4일 오후 전혜빈의 ‘조작’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전혜빈은 대본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쉬는 시간에도 자리를 뜨지 않고 대본을 붙잡고 몰두하고 있다.

전혜빈은 극중 사진기자이자 워킹맘 오유경을 맡았다. 입만 열었다 하면 옳은 말만 쏟아내는 괄괄한 입담부터 선배 유준상을 포함해 팀원들을 보살피는 캐릭터다.

지난 ‘조작’ 방송에서는 5년 만에 재결성된 스플래시팀에 차출되는 오유경(전혜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팀 부활에 의기 충만했던 유경은 한편으론 아이 유치원비를 걱정하는 현실적인 모습으로 공감을 자아냈다.

‘조작’은 매주 월, 화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