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 “‘김과장’과 비슷? 알고 있어…스토리에 끌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남궁민,조작,제작발표회

/사진=이승현 기자lsh87@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 남궁민이 전작인 ‘김과장’ 속 캐릭터와 비슷하다는 의견을 인정했다.

‘조작’ 기자간담회가 1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 컨퍼런스룸에서 개최돼 남궁민, 유준상, 엄지원, 문성근이 참석했다.

남궁민은 전작 ‘김과장’ 속 캐릭터와 비슷하다는 의견에 “그런 말이 있다는 것 저도 알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그런데 저는 요즘 제가 왜 연기를 하는지 생각하고 고민하고 있다. 생각을 해보니까 예술적인 감흥을 계속 느끼고 그걸 발전시키고 싶어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쉬는 기간에도 뭔가 부족하다. 무언가를 하고 싶고 연구하고 싶다. 가수라면 노래를 하고 댄서라면 춤을 추겠지만 연기자니까 연기를 해야 되지 않겠냐”면서 “이 예술적인 감흥을 이어가고 싶기 때문에 촬영을 계속하는 것 같다”고 다작하는 이유를 덧붙여 설명했다.

남궁민은 “제가 만약에 좀 더 똑똑한 사람이었다면 이 작품(조작)을 선택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 작품이 전 캐릭터들과 성향이 비슷함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갖고 있는 스토리에 너무 끌렸고 하고 싶었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그는 “연기를 잘 해보이려고 작품을 선택하는 게 아니라 이 작품을 하면서 또 다른 예술적 감흥과 다른 출구를 찾고 싶었고 고민하고 싶었다. 그래서 용기 있게 이 작품을 해야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남궁민은 “결과적으로 저는 지금 너무 만족하고 있다. ‘김과장’하고 비슷하다면 비슷할 것이다. 저는 똑같은 목소리와 이 얼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며 “저는 전작 캐릭터와 다르게 연기해야지가 아니라 한무영이라는 사람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앞으로 주의깊게 봐줬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