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다미 “외조부 이북 출신.. ‘통일송’ 참여, 영광스럽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가수 임다미가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원케이 글로벌 프로젝트 캠페인 쇼케이스에 참석해 '코리안 드림'을 부르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임다미가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원케이 글로벌 프로젝트 캠페인 쇼케이스에 참석해 ‘코리안 드림’을 부르고 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동양인 최초로 호주 국민 오디션이라고 불리는 ‘디 엑스 팩터'(The X-Facter)에서 우승한 교포 가수 임다미가 원케이 글로벌 캠페인 송 ‘코리안 드림(KOREAN DREAM)’에 참여해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밝혔다.

임다미는 14일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원케이 글로벌 캠페인 송 ‘코리안 드림’ 음원 발매 기자회견에서 “호주에 살고 있는데 현지에서도 한국의 통일에 대해 묻는 친구들이 많아졌다. 세계가 관심을 갖고 있는 통일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라고 운을 뗐다.

원케이 글로벌 캠페인은 음악을 통해 한반도 통일의 비전을 세계에 알리는 프로젝트다. 1100여 시민사회단체와 750만 해외동포, 종교계 대표로 이루어진 원케이 글로벌 캠페인 조직위원회과 주최·주관하며,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K팝을 통해서 한반도 통일에 대한 염원, 특히 젊은 세대·전 세계인들의 자발적 참여와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기획됐다.

임다미는 “외할아버지가 이북 분”이라며 “제가 태어나기 전에 돌아가셨지만, 이북에서 홀로 넘어와 분단을 겪고 결국 가족들을 만나지 못한 채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아팠다. ‘분단’이 먼 나라 이야기 같지만, 너무나 가까이 있는 우리의 현실”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코리안 드림’ 가창을 제안받았을 때 감회가 남달랐다고. 임다미는 “부모님이 특히 좋아하셨다”면서 “한반도 평화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프로듀서 지미 잼&테리 루이스가 프로듀싱을 맡고 팝 싱어 피보 브라이슨, 한국 보컬리스트 정동하, 호주 교포 가수 임다미, 신예 보이그룹 보이스퍼, 필리핀 유명 가수들이 참여한 캠페인 송 ‘코리안 드림(Korean Dream)’의 음원이 15일 전 세계 동시 발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