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김승수 VS 김풍, 게스트 최초로 셰프와 칼질 대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승수, 김풍 / 사진제공=JTBC

김승수, 김풍 / 사진제공=JTBC

배우 김승수가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게스트 최초로 셰프와 깜짝 대결을 펼쳤다.

14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김승수가 김풍과 대결을 펼쳤다.

이날 김승수는 데뷔 전 호프집을 운영했던 사실과 함께 “동시에 네 가지 요리를 만든 적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채칼로 써는 것보다 칼질하는 게 더 빠르다”며 칼질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즉석에서 김승수와 셰프 군단 대표의 칼질 대결이 성사됐다. 김승수는 대가 이연복도 깜짝 놀란 발군의 칼질 솜씨를 뽐냈다.

곧이어 모두의 기대 속에 공개된 김승수의 냉장고에는 각종 식재료가 가득했다. 김승수는 모든 식재료마다 자신만의 비법이 섞인 레시피를 줄줄 꿴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김승수는 “스트레스 받을 때 염분 있는 음식을 먹으면 기운이 난다”며 짠 음식을 좋아하는 입맛을 드러냈다. 이에 짠 음식 중에도 특히 좋아하는 명란젓을 이용한 요리를 희망 요리로 주문했다.

명란젓 요리 대결에는 미카엘과 이연복이 나섰다. 두 사람은 대결 전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펼치며 각각 불가리아와 중식 스타일의 기발한 명란젓 요리를 선보였다. 김승수는 평소 점잖은 이미지와는 달리 폭풍 먹방을 선보이며 끊임없이 흡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