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 남궁민·정만식, 악연 청산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조작 / 사진제공=SBS

‘조작’ 남궁민, 정만식 / 사진제공=SBS

SBS 월화드라마 ‘조작’(극본 김현정, 연출 이정흠)의 남궁민이 비리 경찰 정만식과의 이판사판 일대일 혈투로 5년 묵은 악연을 청산한다.

극중 한무영(남궁민)은 5년 전 해경 관계자를 살해했다는 누명을 쓰고 복역 중인 윤선우(이주승) 사건을 통해 거대악의 실체에 다가섰다. 그가 베일에 싸인 악의 무리에 한걸음 더 가까이 가기 위해 비리 경찰 전찬수(정만식)의 숨통을 움켜쥔다.

14일 방송될 ‘조작’ 13~14회에서 한무영은 윤선우의 무죄를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인 사건 당일 CCTV를 은폐한 경찰 전찬수와 담판을 짓는다. 공개된 사진은 서로를 악연이라 믿고 있는 한무영과 전찬수의 맨몸 혈투 현장이다. 인정사정 봐주지 않는 두 사람의 형형한 눈빛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러나 먼저 도발에 나섰던 무영이 수세에 몰리는 모습도 포착돼 그 결과에 대해서는 예측이 힘든 상황.

두 사람의 일대일 매치는 앞서 공개된 13, 14회 예고편에도 다뤄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장면이다. 전찬수는 혼자 오라는 무영의 담판 조건을 어긴 채, 여러 명의 조직원을 대동해 약속 장소에 나타나는데 그때 영범파 두목 양추성(최귀화)이 무영의 편을 자처하고 나선다. 이에 한무영과 전찬수 오롯이 두 남자의 대결이 성사될 수 있었던 것.

비리 경찰 전찬수가 인천지검 임지태(박원상), 앞서 죽음을 맞은 EM무역 박응모(박정학) 등과 미심쩍은 관계임이 확인된 상황이기에 두 남자의 대결은 전찬수가 속한 세력의 우두머리 격인 대한일보 구태원(문성근)과 법무법인 노아의 대표 조영기(류승수)에게까지 큰 여파를 미칠 전망이다.

‘조작’은 14일 오후 10시에 13~14회가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