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유민상·김준현 “미래 먹을 게 없어질까봐 걱정”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비정상회담'

/사진=JTBC ‘비정상회담’

JTBC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개그맨계의 든든한 양대산맥인 유민상과 김준현이 출연한다.

14일 방송될 ‘비정상회담’에서는 유민상과 김준현이 “이렇게 먹다간 미래엔 먹을 게 없어질까 봐 걱정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이야기를 나눈다.

유민상과 김준현은 각 국의 멤버들에게 한국의 맛을 소개하며 더불어 세계를 여행하며 먹은 음식들에 대한 평을 나눴다.

특히 김준현은 이탈리아를 여행했을 때 전통 이탈리아 피자에 대한 기대감으로 피자집을 갔지만 실망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유민상과 김준현은 세계 식량 위기에 직면했을 때 만약 한 가지 음식만 먹게 된다면 무엇을 선택할거냐는 질문에 나라를 잃은 표정을 지으며 깊은 고민에 빠져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나라별 가장 많이 생산, 소비하는 식량에 대한 이야기와 각 국의 식량위기에 대한 토론이 이어졌다.

또한 미래 식량으로 각광받고 있는 곤충 음식에 대한 나라별 이슈와 각국에서 밀고 있는 미래 식량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가 이루어졌다. 유민상과 김준현은 곤충을 거리낌 없이 먹기 위해선 이름부터 바꿔야 한다며 곤충 음식에 새로운 이름을 지어주기도 했다.

곤충 뿐 아니라 최근 미래 식량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GMO 유전자 변형 농산물에 대한 연구에 대한 토론도 이어졌다.

자세한 내용은 오늘(14일) 오후 10시50분 ‘비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