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김승수, 박보검에게 매일 사과 “오늘도 이렇게 신세를 졌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승수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승수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배우 김승수가 박보검에게 매일 사과했던 때가 있었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김승수가 출연해 박보검과 있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김승수는 박보검과 함께 드라마에 함께 출연했을 때 ‘중년의 박보검’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김승수는 ‘박보검’이라는 수식어로 기사가 뜰 때마다 박보검에게 “오늘도 이렇게 신세를 졌다”며 매일같이 사과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승수는 최근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며 공개구혼에 나서 화제가 되었던 일도 밝혔다. 김승수는 이메일 주소를 공개한 당일에만 메일이 350통 넘게 왔다며 이력서, 자기소개서, 심지어 재산내역서까지 첨부한 분도 있었다는 사실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김승수는 “나이에 상관없이 정말 많은 분들이 연락을 주신다. 지금까지 약 800통의 메일이 왔다”며 심지어 “저희 엄마가 오빠와 동갑인데, 친구 같은 장모는 어떠세요?”라며 적극적으로 구혼하는 분들도 있다고 고백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