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상X김준현, ‘비정상회담’ 출격…”식량 위기 걱정되니 내가 먼저 먹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유민상, 김준현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유민상, 김준현 / 사진제공=JDB엔터테인먼트

개그맨 유민상, 김준현이 한국 대표로 JTBC ‘비정상회담’에 나선다.

유민상과 김준현은 14일 방송 예정인 ‘비정상회담’에 게스트로 출격해 기후변화로 인해 찾아온 식량 위기와 미래 식량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친다.

 

이날 촬영장에서 그들은 먹방 대세 개그맨답게 다양한 음식 이야기와 고민들을 토로해 끊임없이 웃음을 줬다. 유민상은 “미래에 먹을 것이 없어질까 봐 걱정되니 내가 먼저 먹자”라고 말해 토론 현장을 웃음으로 발칵 뒤집었다는 후문이다.

녹화를 마친 유민상은 “평소 유익한 정보를 많이 얻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 좋아했다”고 전하며 “좋아하는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할 수 있어 더욱 기뻤고 즐거운 시간 이었다”고 밝혔다.

또 “아직 아시아를 벗어난 여행을 괌밖에 가보지 못했는데 꼭 여러 나라에 가서 다양한 체험과 음식들을 경험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덧붙였따.

유민상과 김준현이 한국 대표로 함께한 ‘비정상회담’은 14일 오후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