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즉위 600주년 맞아 ‘세종대왕’, 뮤지컬 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여주시와 공연제작사 HJ컬쳐가 2018년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세종대왕을 뮤지컬로 제작한다.

뮤지컬 ‘세종대왕’은 뛰어난 지혜와 탁월한 지도력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업적을 남긴 세종대왕을 조명하며, 감동과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기 위한 창의성 등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0월 9일부터 15일까지 경기도 여주시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 공연을 시작으로 내년 대극장에서 본 공연을 내놓는다.

이번 뮤지컬에서는 세종대왕 치세 동안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愛民)에 근간을 두고 창의와 혁신을 구현한 시대정신을 작품 속에 담고, 세종대왕의 독창적인 리더십도 보여줄 예정이다.

여주시 관계자는 “이번 공연이 세종대왕이라는 인물을 다시 한 번 기억할 수 있는 작품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제작에 참여한 HJ컬쳐는 “수 많은 업적을 이루기 위해 고민하고 고뇌한 세종이라는 인물이 성군이 되기까지의 과정을 담아낸다. 고통을 극복하고 시력을 잃는 등 악조건을 이기고 한글 창제의 의지를 놓지 않았던 이유를 돌아보면서 작품을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