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김병옥-전노민-김유석-정수영, 더씨엔티와 전속 계약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유석 출처 : 브라보마이라이프

김유석 출처 : 브라보마이라이프

대한민국 최고의 중견 배우들이 한솥밥을 먹게 되었다.

㈜더씨엔티는 14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나문희, 김병옥, 전노민, 김유석, 정수영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더씨엔티는 “이름 그 자체가 브랜드가 되는 배우들과 한 식구가 된 것에 남다른 책임감을 느낀다”고 전하며 “체계적인 시스템을 바탕으로 배우, 매니저, 회사가 유기적으로 움직여 배우들과 소통이 잘되는 회사이자 함께 하고 싶은 회사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영화 <아이캔스피크>의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나문희는 대한민국 최고의 국민 배우이자 영화계는 물론 방송계의 존경 받는 선배로 유해진, 이성경 등과 함께 영화 ‘러브슬링’ 촬영에 임하고 있다. 15년 만에 처음으로 소속사와 함께 일하게 된 나문희는 ㈜더씨엔티와의 호흡으로 제 2의 연기 인생의 시작을 알리고 있어 더욱 기대를 모은다.

영화 ‘신세계”내부자들”마스터’,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엽기적인 그녀’ 등에서 신스틸러로 맹활약하고 있는 김병옥 역시 ㈜더씨엔티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어서 현재 KBS ‘황금빛 내 인생’에 출연 중이며 MBC ‘병원선’ 방송을 앞두고 있는 전노민을 비롯해 온스타일 ‘바디액츄얼리’ 메인 MC로 폭넓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배우 정수영, SBS 드라마 ‘달콤한 원수’에 출연 중인 배우 최령, 배우 김유석과 이경심, 임성언까지 ㈜더씨엔티의 둥지 안에서 어떤 발돋움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씨엔티는 tvN 드라마 ‘신데렐라와 네명의 기사’, 이민호 주연의 한중합작영화 ‘바운티헌터스’ 등을 투자한 공중GM코리아㈜의 경영진과 매니지먼트 인력이 분사하여 설립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지속적인 배우 영입과 드라마, 영화 제작&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나문희, 김병옥, 전노민, 김유석, 정수영, 이경심, 최령, 임성언 등 개성있고 깊이 있는 연기 내공을 가진 연기자들이 소속되어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