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듀2’ 거미X육성재, 7표 차이로 양희은X산들 제치고 10대 판듀 등극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거미가 SBS '판타스틱 듀오2'에서 10대 판듀에 등극했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거미가 SBS ‘판타스틱 듀오2’에서 10대 판듀에 등극했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거미와 육성재가 10대 ‘판타스틱 듀오’로 선정됐다.

거미는 13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듀오2’ 스타워즈 특집에서 ‘용인 월척남’ 육성재와 함께 ‘기억상실’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소화했다. 그 결과, 양희은X산들 팀을 제치고 파이널 매치에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었다.

거미는 파이널 매치 대결곡으로 선정된 ‘기억상실’의 도입부에 피아노를 직접 치며 육성재 목소리와 하모니를 더했고 두 사람은 완벽한 듀엣을 선보였다.

무대가 끝나자 현장에 있던 패널들과 방청객들은 콘서트를 방불케 하는 박수를 쏟아내며 두 사람의 환상적인 무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거미와 육성재는 양희은과 산들의 ‘봉우리’ 무대에 7표 차이로 ‘판타스틱듀오2’ 스타워즈 특집의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왕중왕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한편, 거미는 전국투어 콘서트 추가 개최를 확정 지으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