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윤아가 원한다면 엉덩이까지 머리 기를 수 있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긴 머리가 잘 어울린다”는 소녀시대 윤아의 말에 SBS ‘런닝맨’ 이광수가 함박 웃음을 지었다.

소녀시대 윤아는 13일 방송된 ‘런닝맨’에 출연해 이광수와 짝꿍을 이뤘다. 윤아는 식당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정말 광수 오빠랑 짝을 하고 싶었다”면서 “(이광수는) 긴 머리가 정말 잘 어울렸다”고 이유를 밝혔다.

윤아의 말에 이광수는 “윤아야, 나 머리를 엉덩이까지 기를 수 있어”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긴 머리가 잘 어울리는 사람 또 누가 있느냐”는 양세찬의 질문에 윤아는 “원빈 오빠도 잘 어울린다”고 말했고, 의도치 않게 원빈과 비교 당한 이광수는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