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도깨비’ 뉴이스트 종현, 제 발로 찬 축구공에 얼굴 맞아 ‘폭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밤도깨비' 방송 캡쳐

/사진=JTBC ‘밤도깨비’ 방송 캡쳐

JTBC 불면버라이어티 ‘밤도깨비’에서 뉴이스트의 종현이 ‘허당돌’에 등극했다.

13일 방송될 ‘밤도깨비’ 3회에서는 워터파크의 특정 놀이기구 1등으로 타기에 도전한다. 정형돈, 이수근, 박성광, 이홍기, 김종현 등 다섯 도깨비들은 무려 1000여 명의 경쟁자를 물리치고 가장 먼저 놀이기구를 타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최근 ‘밤도깨비’ 녹화에서 용인의 한 워터파크 앞에 베이스캠프를 차린 출연진은 한밤중에 족구대결을 펼쳤다.

경기 중 “족구 감을 잡았다”며 당당히 말한 종현은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자신이 찬 공에 얼굴을 맞아 녹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헤딩 놀이를 하던 종현은 공으로 촬영 중인 카메라까지 쓰러뜨려 당황하기도 했다. 이수근은 “저 정도면 못 쓰는 머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3회 시간 요정으로는 걸그룹 마마무의 솔라와 휘인이 출연한다. 한밤중에 밤도깨비 베이스캠프를 찾은 두 사람은 박진감 넘치는 노래 대결을 펼쳤다고 한다.

‘밤도깨비’는 13일 오후 6시3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