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농장’ 야생 멧돼지 꾸꾸의 아재 사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쳐

/사진=SBS ‘동물농장’ 방송 캡쳐

SBS ‘동물농장’ 야생 새끼 멧돼지 꾸꾸가 자동차 공업사에 나타났다.

13일 방송된 ‘동물농장’에서는 자동차 공업사 아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새끼 멧돼지 꾸꾸의 사연이 공개됐다.

엄청난 애교와 사교성을 가진 꾸꾸는 자동차 공업사 부장에게만 애교를 부렸다. 부장은 “다른 사람들의 손 냄새를 맡고 아니다 싶으면 바로 저한테 온다”고 말했다.

꾸꾸는 부장을 쫓아가기 위해 짧은 다리로 계단까지 올라갔다. 특히 부장이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꾸꾸는 하루종일 껌딱지처럼 붙어 있었다.

부장이 꾸꾸에게 애정을 쏟는 이유는 따로 있었다. 그는 “처음 발견한 당시만 해도 두 마리가 있었는데 모두 탈진된 상태였다. 한 마리는 죽고 한 마리만 간신히 살았다”라며 죽은 한 마리가 자신 때문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더워하는 꾸꾸를 위해 미니 풀장과 수박 간식을 주는 정성을 쏟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