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박기영, ‘공항의 이별’로 생애 첫 트로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쳐

가수 박기영이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故정두수 편에 출연했다.

박기영은 지난 12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에서 첫 번째 무대를 꾸몄다. 그는 ‘공항의 이별’로 생애 처음 트로트에 도전했다.

박기영은 저음부터 고음까지 넘나드는 탄탄한 가창력을 통해 절절한 감성을 표현했다. 탄탄하면서도 매력적인 저음으로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은 박기영은 후반으로 갈수록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무대를 꽉 채우며 관객들에게 감동과 여운을 안겼다.

이를 본 부활의 김태원은 “박기영은 뛰어난 가수다. 보통 가수들에 맞추어 노래가 바뀌게 되는데 박기영은 노래에 맞추어 자신을 바꿀 줄 안다. 노래 장인이라고 해도 부족하지 않다”라고 칭찬했다.

부활 채제민은 “모든 장르를 완벽히 소화해낸다. 천의 목소리라는 단어가 정말 잘 어울린다”라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