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박명수, 웹 예능 ‘네 얼간이’에 충격 “차라리 불교TV로 가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 멤버들이 웹 예능의 생소함에 적응하지 못했다.

12일 방송된 ‘세모방’은 웹 예능판 무한도전 ‘네 얼간이’와의 협업을 시도했다. 이날 ‘네 얼간이’ 제작진을 찾은 ‘세모방’ MC들은 ‘네 얼간이’ MC들의 단순하고 무식한, 이른바 ‘단무지’식 촬영에 당황했다. 이경규는 “마구잡이”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뭘 해보려는데 잘 안 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세모방’ 멤버들은 ‘네 얼간이’의 지시에 따라 자기소개를 이어갔다. 이경규는 금방 ‘네 얼간이’ 식 진행에 적응했다. “논현동 사는 두치 아빠”라고 자신을 소개한 이경규는 “그냥 막하니까 마음이 편하다”며 즐거워했다. 그러나 박명수는 ‘세모방’ PD를 바라보며 “녹화가 잘 되고 있는 거냐. 차라리 불교방송으로 가는 게 어떠냐”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이번에는 모 아니면 도다. 도 확률이 크다”고 했고 그의 말에 ‘네 얼간이’는 “뒷도도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