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조선에서 온 김남길, ‘한의학 불신 의사’ 김아중과 운명적 만남(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명불허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명불허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명불허전’ 김남길과 김아중이 응급 환자 앞에서 마주쳤다.

12일 방송된 ‘명불허전’에서 허임(김남길)은 왕의 편두통을 치료하기 위해 입궐했다. 그러나 손은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았고 허임은 왕의 분노를 샀다. 허임은 궐에서 도망쳤고 그는 궁의 병사들이 쏜 화살을 맞고 물에 빠졌다.

물에 빠진 허임은 2017년의 청계천에 등장했다. 그는 자신에게 “괜찮으냐”고 묻는 외국인의 모습에 충격 받았다. 허임은 갑작스러운 타임슬립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고 서울을 배회했다. 허임은 마침 클럽에 가던 최연경(김아중)을 발견했고 그의 뒤를 따라갔다.

허임은 클럽 앞에서 쓰러진 환자를 발견하고 그를 지나치지 못했다. 자신이 가진 침을 환자에게 두려는 순간 한의학을 불신하는 최연경이 허임의 팔목을 잡았고 그에게 “이봐요, 미쳤어요?”라고 화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