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시댁에 “사기 결혼 겪게 해 진심으로 사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아버지가 이상해’ 방송화면 캡처

KBS2 ‘아버지가 이상해’의 이유리가 시댁에 아버지 김영철의 과거를 솔직히 알렸다.

12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서 변혜영(이유리)은 차정환(류수영)의 시댁을 찾았다. 변혜영은 “안중희(이준)씨 기사 본 적 있으시냐”며 가짜 아버지에게 속은 연예인 이야기를 꺼냈다. 오복녀(송옥숙)가 “좀 전에 봤다. 안 됐다고 이야기하고 있었다”고 하자 변혜영은 “그 기사 주인공이 저희 아버지다. 아버지께서 전과자 신분을 감추려 35년간 친부의 신분을 훔쳐 사셨다”고 털어놨다.

오복녀는 “너희 아버지가 무려 35년간을 변 씨도 아니면서 변 씨로 살았다는 얘기냐? 원래 이 씨였는데 전과 기록이 있어 그걸 감추려고 그랬다는 거냐?”며 놀랐고 차규택(강석우)은 “그 전과가 뭐냐?”고 물었다.

변혜영은 “상해 치사다. 사람을 다치게 해서 그게 원인이 돼서 사람이 죽게 되면 상해 치사”라고 설명했고 오복녀는 “사람을 죽였다고?”라고 또 한 번 놀라며 “말도 안 되는 사기 결혼”이라며 화를 냈다.

변혜영은 “죄송하다. 아무리 누명을 썼다고 하지만 법적으로 아버지는 명백한 전과자다. 나도 처음에 이 사실을 알았을 때 정말 죽고 싶었다”며 “두 분께 어떤 변명도 드릴 생각이 없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기 결혼을 겪게 해드린 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결혼 전에 알았다면 결혼을 안 했을 거다. 어떤 결론을 내리든 뜻을 따르겠다. 사기결혼은 얼마든지 파기 가능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