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 딘, ‘어디’ 표절 의혹 정면 반박 “악기 때문에 표절이면 모두 다 표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딘 /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 줌바스

딘 / 사진제공=유니버설뮤직, 줌바스

가수 딘이 표절 논란에 직접 해명했다.

딘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11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 딘과 지코 팀이 공개한 ‘어디’가 DJ Khaled의 ‘아임 더 원’(I’m the One)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 “신스 베이스 때문에 비슷하게 들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딘은 “‘아임 더 원’은 G고 ‘어디’는 AB다”며 “코드 진행, 키, 드럼패턴 어떤 부분도 같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비슷하게 생각하는 부분은 신스베이스라는 악기 때문인데 그 베이스는 힙합뿐만 아니라 많은 장르에서 쓰는 베이스 계열”이라고 설명했다.

딘은 빅 신(Big Sean), 제레미(Jeremih) 등 신스 베이스를 사용한 곡들의 영상을 함께 게재하며 “악기 사용 때문에 표절이면 위에 나오는 곡 모두 다 표절이다. 참고로 다 다른 프로듀서(의 곡)”이라고 밝혔다. 그는 “보시는 분들에게는 쇼지만 아티스트들에게는 오랜 시간과 노력을 들여 나온 결과물이고 인생이다”고 적었다.

앞서 11일 Mnet ‘쇼미더머니6’에서 딘은 지코·킬라그램과 함께 ‘어디’로 본선 1차 공연을 펼쳤다. 무대 직후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어디’가 ‘아임 더 원’과 유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