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양정아, 손창민 앞에 무릎꿇다…’미쓰리’로 추락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언니는 살아있다!' 양정아 / 사진제공=SBS

SBS ‘언니는 살아있다!’ 양정아 / 사진제공=SBS

SBS ‘언니는 살아있다!’의 양정아가 손창민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나는 새도 떨어뜨릴 정도로 ‘권세’를 누렸던 이계화(양정아)의 추락이 점쳐지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언니는 살아있다!’ 제작진은 12일 이계화의 추락 전과 후의 상반된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세련된 옷차림으로 식탁 앞에서 우아하게 식사 대접을 받고 있는 모습과 헝클어진 머리로 바닥에 주저앉아 망연자실한 이계화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같은 사람이 맞는지 너무도 다른 표정의 얼굴이 대비되어 있어 도대체 그녀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더욱이 두 손을 모아 빌고 있는 모습과 구필모(손창민) 회장의 다리를 붙들고 용서를 구하는 장면도 엿보여 그동안 온갖 악행을 저질렀던 이계화의 만행이 만천하에 밝혀지는 것이 아닐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이계화는 자신의 아들 세준을 공룡그룹의 후계자로 만들겠다는 욕망 하나로 사군자(김수미)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 민들레(장서희)의 스토커를 사주해 민들레 친모를 죽게 만들었다. 증거를 인멸하기 위해 스토커 역시 벼랑 끝으로 몰아 교통사고를 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구회장의 큰 아들 세후(이지훈)를 잃게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이렇듯 서슴없이 죄를 저질렀지만 이계화는 철저하게 은폐하는 술수로 그동안의 위기를 교묘하게 피해왔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꼬리가 길면 밟히는 법이다. 이번 주 이계화는 아들의 결혼식과 함께 천국와 지옥을 오가는 체험을 하게 된다. 사군자를 구하고 ‘세준 엄마’로 등극했던 이계화가 이번 회차에 ‘미쓰리’로 추락할 예정이어서 통쾌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추락하는 악녀 ‘양정아’에게 다시 날 수 있는 날개가 있을지 궁금해지는 ‘언니는 살아있다!’는 12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