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제작진 “김남길, 진지+능청 오가는 캐릭터…제대로 매력 발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명불허전' 김남길 / 사진제공=tvN

tvN ‘명불허전’ 김남길 / 사진제공=tvN

tvN ‘명불허전’의 김남길이 한계 없는 마성의 매력으로 여심 사냥에 나선다.

12일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두고 대침에 푹 빠진 김남길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흉부외과의 최연경(김아중)의 400년을 뛰어넘는 ‘조선왕복 메디컬 활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 허임(김남길)은 개울가에 앉아 해맑다 못해 광대가 승천하는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허임의 사랑스러운 눈빛을 받는 상대는 그의 분신과도 같은 ‘침’이다. 비록 자신은 봉두난발이지만 댓돌에 침들을 갈고, 햇살에 침을 비춰보며 꽃미소를 만개하는 모습은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자신의 충직한 조수 동막개(문가영)에게 물을 뿌리며 천진난만한 표정을 짓는 김남길은 여심을 설레게 하는 동시에 그가 그려낼 허임이란 인물에 궁금증을 높인다.

공개된 사진은 자신의 신체처럼 아끼는 침단장에 나선 허임의 모습을 담은 장면으로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의 캐릭터를 한 눈에 보여준다. 당대 최고의 침술가인 허임이 400년 시간을 거슬러 서울에 당도할 때 가지고 간 유일한 물건 역시 그의 침통이다. ‘명불허전’은 그동안의 의학 드라마가 자주 다루지 않았던 침술을 전면에 내세워 흥미로운 볼거리와 에피소드를 풀어나갈 전망이다.

실존인물의 드라마틱한 생애에 작가의 상상력을 더해 만든 허임을 통해 김남길은 한계 없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전망이다. 전설적인 침술로 백성들의 존경을 받는 혜민서 의원의 진지한 카리스마, 침들에 ‘대침이’, ‘구침이’라고 이름까지 붙여가며 애정을 쏟는 천연덕스러운 모습, 서울로 거슬러 올라간 후 낯선 환경에 적응하며 보여줄 어수룩하고 엉뚱한 매력들이 드라마를 가득 채울 예정이다. 진지함과 능청연기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김남길이 생생하게 재탄생시킬 허임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명불허전’ 제작진은 “진중함과 능청을 오가는 ‘허임’을 통해 김남길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첫 방송에서는 조선 최고의 ‘침의’ 허임이 왜 21세기 서울로 불시착하게 되는지 밝혀질 예정이다”고 말했다.

‘명불허전’ 첫 방송은 12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