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측 “잭 블랙, ‘LA 연기학교’ 오픈…멤버들 폭풍 연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MBC ‘무한도전’서 혹독한 한국 예능 신고식을 치른 헐리우드 배우 잭 블랙이 미국드라마 오디션에 도전하는 멤버들에게 제대로 복수한다.

12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은배우 배두나의 조언에 따라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위해 셀프테이프를 제작하는 멤버들과 이들이 잭 블랙이 준비한 오디션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저마다 틈틈이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준비해온 멤버들은 미국 LA에 도착하자마자 오디션이 잡혀 있다는 사실에 불안하고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은 멤버들이 볼 첫 번째 오디션이 한미 합작 전쟁영화로 한국군 역할 오디션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거대하고 웅장한 스튜디오 앞에서 멤버들은 “이게 지금 작은 오디션이 아닌데”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 전쟁영화 오디션은 잭 블랙이 멤버들 몰래 준비한 ‘아바타 오디션’이었다. ‘무한도전’ 표 ‘예능학교’를 경험한 잭 블랙이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위해 멤버들이 LA에 온다는 사실을 듣고 이들을 위한 맞춤형 신고식을 준비한 것.

제작진에 따르면 오디션 심사위원은 잭 블랙의 ‘아바타’가 돼 멤버들에게 연기 미션을 전달했고, 멤버들은 이를 모른 채 연기를 펼쳤다. 잭 블랙은 모든 상황을 모니터로 지켜보며 오디션을 진두지휘했다.

잭 블랙은 모니터에 멤버들의 모습이 등장하자 반가움을 드러내며 활짝 웃었지만 그는 이내 인정사정 볼 것 없이 혹독한 미션들을 투하하기 시작했다. 아무것도 모르는 멤버들은 잭 블랙 말 한 마디에 다양한 연기를 펼쳐야만 했다.

멤버들은 오디션에서 연기혼을 불태웠는데 점점 뜨거워지는 열기 속에서 다양한 질문들이 곳곳에서 웃음을 빵빵 터트리게 했다. 잭 블랙은 정준하에게는 3일 동안 굶은 연기를 요구하는 등 고난이도 연기 미션을 내리고, 유재석의 오디션에서는 “키스신이나 베드신을 소화할 수 있는지”를 물어 유재석을 당황하게 했다.

특히 12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은 전우가 죽어가는 상황에서의 오열 연기는 물론 전쟁 상황에서의 다양한 즉흥 연기를 펼쳐 보이며 자신도 모르는 새 자연스럽게 미국 오디션에 적응해가는 멤버들을 엿볼 수 있다.

과연 무한도전 표 한국 ‘예능학교’를 이수한 잭 블랙이 준비한 잭 블랙 표 LA ‘연기학교’는 어떤 모습일지 12일(오늘) 오후 6시 15분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