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루나의 도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루나,레베카,프레스콜

걸그룹 에프엑스(f(x) 루나가 뮤지컬 ‘레베카’에 출연한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오디션 합격 소실을 들었을 때 기쁘면서도 걱정이 앞섰다. 잘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스스로에게 계속 던졌다. 지금은 누구보다 행복하다.”

걸그룹 에프엑스(f(x)) 루나가 지난 10일 개막한 뮤지컬 ‘레베카’의 나(I) 역에 도전한다. 아이돌 출신에 대한 선입견이 있다는 걸 알기에 어깨가 무거웠지만, 여러 배우들에게 도움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루나는 11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열린 ‘레베카'(연출 로버트 요한슨)의 프레스콜에서 “‘레베카’는 정말 좋아하는 작품이다. 연습 첫날부터 행복해서 웃음이 계속 나왔다”고 떠올렸다.

그는 “배우 김금나, 이지혜와 같은 역을 맡았는데 두 사람에게 많이 배우고 있다. 다른 선배들도 많이 도와준다”고 말했다. 극중 막심과 극을 끌어가는 루나는 “네 명의 막심이 모두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며 “정성화는 힘이 넘치고 칼날 같다. 민영기는 부드럽고 신사답다”고 설명했다. 또 송창의는 ‘애교남’, 엄기준은 ‘차가운 도시 남자’라고 각각 표현했다.

알프레도 히치콕 감독의 영화 ‘레베카’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된 ‘레베카’. 오는 11월 12일까지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