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데뷔 음반 25만 장 기록..국내 가수로 유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일본 레코드 협회 홈페이지 화면 캡처(위), 걸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일본 레코드 협회 홈페이지 화면 캡처(위), 걸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데뷔 음반 ‘#TWICE’로 25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10일 일본 레코드 협회는 트와이스가 지난 6월 28일 발표한 데뷔 음반으로 ‘플래티넘 음반’에 이름을 올렸다고 밝혔다. 일반 사단법인 일본 레코드 협회는 매달 음반 누적 판매수를 바탕으로 25만 장 이상 판매된 음반을 ‘플래티넘’으로 인정하고 있다.

트와이스는 이번 플래티넘 음반에 국내 가수로는 유일하게 자리했다. 일본의 인기 걸그룹 케야키자카46, 록 밴드 스피츠, 쟈니스 소속 헤이세이점프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것.

이처럼 트와이스는 일본에서 데뷔한지 44일 만에 각종 기록을 쓰고 있다. 데뷔 음반은 공개 직후 일본 아이튠즈 음반차트 정상에 올랐으며, 라인뮤직 차트에서는 1위부터 5위까지 휩쓸었다. 지난 8일에는 오리콘 차트 정상을 탈환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