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美오디션 위해 셀프테이프 제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무한도전’ / 사진제공=MBC

배우 배두나가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출연해 멤버들에게 미국 오디션에 대해 조언했다. 멤버들은 배두나 덕에 사기가 올라 오디션의 기본인 ‘셀프테이프’ 제작에 나섰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은 미국 드라마 오디션을 위해 셀프테이프를 제작하고 미국 오디션에 도전한다.

미국 드라마 진출에 성공한 배두나는 “헐리우드 향이 난다”는 멤버들의 환영을 받으며 등장했다. 또한 멤버들을 위해 현실적인 조언을 해줬다. 오디션 콜을 받기 위해 보낼 셀프테이프를 만들라고 말했다. 그는 “포기하면 안 된다”라며 멤버들의 특징과 특기를 잘 살릴 것을 주문했다.

공개된 사진은 멤버들의 셀프테이프 핵심 비주얼이다. 유재석은 영화 ‘설국열차’의 틸다 스윈튼으로 변신했다. 메소드 연기를 펼쳤다는 전언이다. 박명수는 배정남의 도움을 받아 영화 ‘테이큰’ 속 리암 니슨의 액션 연기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정준하 역시 코믹한 요소를 제대로 살렸고, 하하는 유명 영화 속 연기를 선보인다. 양세형은 후배 코미디언들의 도움을 받아 한국형 히어로의 모습으로 셀프테이프를 제작했다.

‘무한도전’ 관계자는 “배두나 씨의 현실적인 조언으로 걱정이 많았던 멤버들이 해법을 조금씩 찾아가며 자신만의 방식으로 셀프테이프를 제작했다. 연기를 비롯한 개인기 등 자신을 어필하기 위해 노력한 멤버들의 빵 터지는 모습을 함께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