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강예원, 최민수에 “아저씨 보기 불편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캡처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캡처

‘죽어야 사는 남자’ 강예원이 최민수에게 “보기 불편하니 다시는 만나지 말자”고 쏘아 붙였다.

10일 방송된 MBC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는 백작(최민수)이 핑계를 대고 이지영A(강예원)를 집으로 초대했다.

백작은 딸 이지영A의 얼굴을 빤히 쳐다보며 “눈, 코, 입이 오밀조밀한 게 베이스 페이스”라고 웃었다.

그러나 백작이 친부인 것을 모르는 이지영A는 “따님(이소연)의 불륜을 대신 사과하려는 거냐”면서 “아저씨 보기가 불편하다. 보육원에 돈 후원해 주신 것도 감사하지만 불편하다”고 말했다.

백작은 이지영A에게 부모와는 어떻게 헤어지게 됐느냐 물었고, 이지영A는 “한 분은 돌아가셨고, 한 분은 버리셨다. 찾지 않았다는 것은 버렸다는 뜻”이라고 아버지에 대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