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윤지성, 알러뷰” 압도적 지지로 리더 낙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워너원고' 캡처

/사진=Mnet ‘워너원고’ 캡처

그룹 워너원의 윤지성이 멤버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리더가 됐다.

10일 방송된 Mnet ‘워너원고(Wanna One Go)’에서는 워너원의 리더 선발 과정이 공개됐다.

숙소 거실에 둘러 앉은 워너원은 1년 반의 활동 기간을 이끌어줄 리더를 뽑기로 했다.

워너원은 리더 후보를 추천하기 시작했다. 팀 내 맏형인 윤지성과 ‘황갈량’으로 불리는 황민현, 워너원의 둘째 형 하성운이 지목됐다. 멤버들은 윤지성은 언제나 동생들을 잘 챙겨주고, 황민현은 의지할 수 있는 듬직한 면모가 있으며, 하성운은 옳고 그른 것을 잘 말해준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투표 결과 윤지성이 8표, 황민현이 1표, 하성운이 2표를 얻어 윤지성이 리더로 선정됐다. 이 과정에서 이대휘는 투표지에 “윤지성, 알러뷰”라는 문구를 적어 웃음을 자아냈다.

황민현은 “리더를 뽑았지만 나머지 10명의 멤버들이 리더를 잘 도와줘야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다. 1년 반 동안 즐겁게 활동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