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1위·소시 컴백·워너원 데뷔.. ‘엠카’의 뜨거운 여름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캡처

/사진=Mnet ‘엠카운트다운’ 캡처

‘핫’한 가수들이 총출동했다. Mnet ‘엠카운트다운’의 여름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10일 방송된 ‘엠카운트다운’ 1위의 주인공은 엑소였다. 엑소는 타이틀곡 ‘코코밥’으로 ‘엠카운트다운’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트리플 크라운에 성공한 엑소는 소속사와 팬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 뒤를 이어 여자친구가 2위에 올랐다.

영광의 주인공이 또 있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녀시대가 더블 타이틀곡 ‘홀리데이’ ‘올 나이트’로 화려하게 컴백했다. 또 보이프렌드가 2년 만에 컴백해 신곡 ‘스타’의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했다.

국내외 차트에서 선전하고 있는 JJ 프로젝트, 여자친구가 각기 다른 색깔의 퍼포먼스를 선보여 환호 받았다.

무엇보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은 ‘프듀 동창회’라 불릴 만큼 Mnet ‘프로듀스101’ 시리즈 출신 가수들이 대거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시즌2의 주인공 워너원이 타이틀곡 ‘에너제틱’과 수록곡 ‘활활’을 선보이며 데뷔 무대를 꾸몄다. 또 용국&시현, 사무엘과 유회승이 소속된 밴드 엔플라잉, 이우진이 막내로 있는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노태현의 소속 그룹 핫샷 등이 무대를 꾸몄다. 또 시즌1의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도연, 유정의 그룹 위키미키가 데뷔했다. 시즌1 참가자 권은빈이 속한 CLC도 이날 컴백했다.

이 외 레이나, 마이틴, 드림캐쳐, 온앤오프 등이 출연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