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푸드트럭’ 김지민, “느낌 아니까”는 웃음 버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지민 / 사진제공=SBS

김지민 /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 강남역 편에 특별 MC로 나선 김지민이 유행어로 웃음을 자아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특별 MC로 나선 김지민이 “느낌 아니까”라는 과거 유행어로 웃음을 유발했다.

김지민은 백종원의 컨설팅 마지막 단계인 ‘그랜드 오픈’ 현장에 등장했다. 김지민은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호흡을 맞췄던 백종원에게 “성격이 바뀌었다”며 “과거에는 ‘칭찬만 해주는 먹보’였다면 ‘푸드트럭’에서는 ‘무서운 독설가’가 됐다”고 언급해 컨설팅을 받은 도전자들을 걱정했다.

이어 김지민은 음식을 몰래 구매하기 위해 마스크로 무장한 채 ‘푸드트럭 존’으로 향했다. 하지만, 사람들로 발 디딜 틈 없는 ‘푸드트럭 존’에서 음식을 기다리는 내내 단 한 명도 김지민을 알아보지 못하는 뜻밖의 굴욕을 당했다. 결국 근처에 있는 어린이에게 “느낌 아니까~”라며 과거 유행어까지 남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참 만에 음식과 함께 돌아온 김지민은 또 한 번 난관에 부딪히기도 했다. 백종원과 김성주’가 음식을 받아 상을 차리려다 모조리 엎을 뻔한 것이다. 이에 김지민은 오랜 기다림에 쌓인 울분이 터진 듯 “때릴 뻔 했다”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두 MC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특별 MC 김지민까지 줄 서게 만든 강남역 푸드트럭 ‘그랜드 오픈’ 현장은 오는 11일 오후 11시 20분에 방송되는 ‘푸드트럭’에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