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산범’ 박혁권 “아역 신린아, 과묵하고 꽤 괜찮은 후배예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혁권/사진제공=영화사 하늘

박혁권/사진제공=영화사 하늘

배우 박혁권이 함께 호흡을 맞췄던 아역 배우 신린아에 대해 “과묵하고 꽤 괜찮은 후배”라고 말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영화 ‘장산범'(감독 허정) 관련 인터뷰에서다.

‘장산범’은 목소리를 흉내 내 사람을 홀린다는 ‘장산범’을 둘러싸고 한 가족에게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혁권은 극 중 가족을 지키기 위해 의심을 품기 시작하는 남편 민호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혁권은 “(신)린아는 아역 배우라기보다는 동료 배우다. 평소에 말은 별로 없지만 기본적인 센스가 있다. 내가 말도 안 되는 농담을 해도 그 의도를 다 알아챘다. 예를 들어 정치적인 농담을 했을 때 정확한 사안은 모르지만 의도를 알아채고 웃고는 했다. (웃음) 아껴주고 싶은 후배고 앞으로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부부로 함께 호흡을 맞춘 염정아에 대해서는 “겉으로 봤을 때는 세련되고 도시적인 느낌이 있다. 그런데 가지고 있는 이미지보다 따뜻하고 인간적인 사람”이라고 밝혓다. 그는 “촬영장에서 만나면 기싸움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번에는 그런 기운을 한 번도 느끼지 못했다. (염정아는)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했고 서로 에너지 소모 없이 즐겁게 호흡을 맞출 수 있었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