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산성’ 박해일, 고뇌에 찬 조선王 인조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남한산성' 박해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남한산성’ 박해일 /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박해일이 영화 ‘남한산성’에서 조선의 왕 인조로 변신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해일은 영화 ‘살인의 추억’ ‘괴물’ ‘최종병기 활’ ‘은교’ ‘덕혜옹주’ 등 다채로운 장르의 작품에서 노년의 시인부터 독립운동가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였다. 이번 ‘남한산성’에서는 청과의 화친과 척화를 두고 고뇌에 빠진 왕 인조를 연기하며 색다른 변신을 시도한다.

극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은 “박해일 외에는 인조를 표현할 사람이 없다. 모든 몸짓과 눈빛이 인조의 슬픔을 드러낼 정도로 인조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했다”고 말했다.

‘남한산성’은 오는 9월 말 개봉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