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운전사’ 개봉 9일째 600만 돌파…’적수 없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택시 운전사’가 개봉 9일째인 오늘(10일) 오후 2시 30분 기준, 6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택시 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개봉 2주차에도 흔들림 없이 CGV 골든 에그 지수 97%를 비롯한 각종 예매 사이트에서 평균 평점 9점 이상을 기록하며 뜨거운 호평과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다.

개봉 9일째 600만 관객 돌파는 2017년 개봉 영화 중 최단기간 돌파 기록이다. 15일째 600만 관객을 돌파했던 ‘변호인’보다 일주일 앞서며 앞으로의 흥행세에 이목이 집중된다.

개봉 2주차에도 지치지 않는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택시 운전사’는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