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의 여름송, 위로 되기를”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위너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신곡 ‘럽미럽미(LOVE ME LOVE ME)’ ‘아일랜드(ISLAND)’에 대해 “위로의 곡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위너는 10일 싱글 앨범 ‘아워 트웬티 포(OUR TWENTY FOR)’의 더블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메이킹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뮤직비디오 촬영을 위해 하와이를 찾은 위너의 모습이 담겼다.

강승윤은 ‘럽미럽미’에 대해 “세련되고 멋있는 노래를 하고 싶었다. 계절과 딱 어울려 다행이다”고 말했다. 송민호는 ‘럽미럽미’ 뮤직비디오를 통해 “멋있는 산에서 커피를 마시며 골프를 즐기는 등, 평소에 하지 않는 걸 다 해봤다.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위너는 또 ‘아일랜드’에 대해서 “휴가철이 되어도 어디 가야 하나 싶은 분들, 가지 못하시는 분들도 많다. ‘아일랜드’를 통해 자신만의 하와이로 떠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위로의 곡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이 곡을 듣고 위너와 함께 섬에 와 있는 듯한 시원한 느낌을 받으시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위너는 지난 4일 ‘럽미럽미’ ‘아일랜드’를 발표, 국내외 차트를 석권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음악방송, 라디오, 예능 출연 등 활발히 활동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