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여자의바다’ 최성재 “첫 주연작…고민 많았던 캐릭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그 여자의 바다' 최성재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그 여자의 바다’ 최성재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배우 최성재가 오는 11일 KBS2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첫 주연이라 걱정과 설렘을 갖고 작품에 임했다. 어느 때보다 고민이 많았던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최성재는 ‘그 여자의 바다’에서 조금례(반효정)의 손자이자 봉제 공장 사장인 김선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최성재는 “선우와 함께 했던 매 순간이 소중하고 감사했다. 많이 느끼고 성장할 수 있었기에 기억에 오래 남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작품을 무사히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은 감독님들, 작가님들을 비롯대 선배, 동료 배우들의 덕이다”라며 공을 돌렸다.

최성재는 자유분방한 성격 탓에 오해를 부르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젠틀하고 섬세한 매너를 갖춘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을 이끌었다. ‘그 여자의 바다’를 통해 스펙트럼을 넓힌 그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