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병만족, 탐사 떠났다 위기 봉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정글의 법칙'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 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에서 김병만이 탐사를 나갔다가 생존지에 복귀하지 못하는 비상 사태가 발생했다.

맹수 코모도 드래곤이 서식하는 섬에서 코모도 드래곤과의 공존에 도전한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편의 병만족은 두 팀으로 나뉘어 코모도 레인저가 필수 업무 중 하나인 섬 순찰에 동행하기로 했다. 김병만, 양동근, 조정식은 코모도 드래곤이 살고 있는 인근 섬 순찰을 위해 배를 타고 이동했다.

세 사람은 낯선 장소에 대한 두려움 반 기대 반으로 호기롭게 나섰지만, 마치 티라노사우루스를 닮은 듯한 낯선 섬의 실체를 직접 확인한 순간부터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다. 설상가상으로 해가 빨리 진 탓에 날이 밝을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긴급 상황이 발생했다.

병만족은 첫인상부터 오싹한 낯선 섬에서 예상치 못한 하룻밤을 보낼 생각에 패닉에 빠졌다. 불을 피울 파이어 스틸이 없을뿐더러 코모도 드래곤으로부터 지켜줄 안전한 울타리조차 없어 세 사람이 이 위기를 잘 헤쳐 나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생존지를 떠나 칠흑 같은 어둠 속에 하룻밤을 보내게 된 병만족의 모습은 오는 11일 오후 10시 SBS ‘정글의 법칙 in 코모도’ 편을 통해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