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정혜성, 러블리 지우고 걸크러시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맨홀' 정혜성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맨홀’ 정혜성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정혜성이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에서 솔직하고 털털한 여사친으로 변신했다.

정혜성은 ‘맨홀’에서 윤진숙 역을 맡았다. 지난 9일 방송된 1회에서 진숙은 오래된 동네 친구인 필(김재중)이 수진(유이)을 28년 동안 짝사랑한 모습을 보고 “똥 옆에 파리”라고 비유했다. 수진의 결혼을 막으려는 필에게 신랑을 죽이라는 해결책을 제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진숙이 누구랑 결혼할지 궁금하다는 석태(바로)에게 “넌 아닐 거야”라고 단호하게 말했고 수진이 자신을 부려먹으려 하자 “내가 네 향단이냐”고 쏘아 붙였다.

정혜성은 ‘김과장’ ‘구르미 그린 달빛’ 등 드라마에 출연해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이목을 끌었다. 이번 ‘맨홀’에서는 걸크러시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맨홀’은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