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동거’ 지상렬, 여자 화장실 앞에서 망부석 된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발칙한 동거'

사진=MBC ‘발칙한 동거’

MBC 예능 프로그램 ‘발칙한 동거’의 지상렬이 여자 화장실 앞에서 망부석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이하 발칙한 동거)에서는 70라인 동갑내기 세 친구 오현경-김구라-지상렬이 낭만 가득한 춘천 여행을 떠나 레일 바이크를 타는 모습이 공개된다.

춘천의 공기를 맡으며 한껏 들뜬 세 사람은 낭만적인 레일 바이크를 타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다. 하지만 그 때 돌발 상황이 벌어지고 말았다. 오현경이 김구라-지상렬에게 “나 배 아파…”라며 휙 사라진 것.

오현경은 갑작스러운 화장실 신호에 당황할 새도 없이 두 사람을 뒤로 한 채 화장실로 직행했다. 김구라-지상렬은 이 같은 오현경의 긴박하면서도 털털한 모습에 너털웃음을 지으며 “예민한 사람들은 좀 그래”라고 얘기하며 웃음꽃을 피우기도.

공개된 사진 속에는 긴박했던 당시의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마지막 사진에는 지상렬이 불안과 초조함에 휩싸여 여자 화장실 앞에서 망부석이 된 듯 우두커니 서 있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현경의 갑작스러운 화장실 줄행랑을 지켜만 보고 있던 지상렬은 그녀가 오기만을 애타게 기다렸다. 레일 바이크를 탈 시간이 임박해도 오지 않는 오현경을 찾아 걱정돼 여자 화장실 앞까지 찾아간 것.

지상렬은 화장실 앞에서 “현경 씨~ 현경 씨~”를 부르짖으며 애타게 오현경을 찾았고 김구라는 ‘현경 씨 생각하는 건 상렬이 밖에 없다’고 인정했다. 또 이번 방송에는 오현경이 지상렬의 솔로 탈출을 위해 70년생 동갑내기 여배우와 전화 연결하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발칙한 동거’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