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김병만X육중완X김종민X육성재, 조업 포기 위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사진=SBS ‘주먹쥐고 뱃고동’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의 김병만, 육중완, 김종민, 육성재가 방송 최초로 조업을 포기할 위기에 몰렸다.

오는 12일 바옷ㅇ될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김병만, 육중완, 육성재와 얼떨결에 배에 몸을 실은 김종민까지 네 사람이 늦은 밤 전갱이 조업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된다.

대낮같이 불을 밝힌 역대급 크기의 배에 오른 멤버들은 “배가 크니 멀미도 없고, 생각보다 편한 조업이 될 것 같다”며 안심했다.

하지만 배는 항구를 벗어나자마자 모든 조명을 끄고 칠흑 같은 어둠 속으로 들어갔고 점점 거친 파도에 몸도 제대로 가눌 수 없을 정도로 배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설상가상으로 바다에는 짙은 해무가 내려앉아 바로 앞의 섬도 제대로 보이지 않게 된 상황이 펼쳐졌다.

육성재는 “해적이 나오는 영화 속 한 장면 같다. 오싹하다”며 걱정했다. 김종민은 “우리 돌아가야 하는 거 아니야? 난 돌아가고 싶다”라며 멀미와 두려움에 점점 지쳐가는 모습을 보였다.

모든 상황을 묵묵히 지켜보던 김병만 조차 “어업을 포기해야 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할 정도로 ‘주먹쥐고 뱃고동’ 사상 최대 위기가 멤버들을 찾아왔다.

장장 4시간을 어둠 속에서 전갱이 떼를 찾아 헤맨 멤버들이 과연 무사히 전갱이 조업을 마치고 만선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그 결과는 오는 12일 오후 6시10분 ‘주먹쥐고 뱃고동’ 마지막회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