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태국서 월드스타 인증… 하트 콧구멍으로 ‘매력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의 헨리가 월드스타임을 인증했다.

오는 11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가 태국에서 어마무시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습이 공개된다.

그가 태국에 방문한다는 소식에 공항은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고 그가 가는 곳마다 수많은 팬들이 그를 반겼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그가 태국에서 묵었던 호텔부터 출연했던 라디오 방송까지 태국에서의 헨리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헨리는 구름떼같은 인파에 취해 ‘사랑의 총알’ 팬서비스를 했다. 하지만 그는 예상치 못한 팬들의 반응에 “아 창피하다~ 어떡해~”라며 부끄러워하면서 현장을 빠르게 빠져나갔다.

또한 헨리는 태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던 중 전매 특허인 ‘하트 콧구멍’을 발사하며 인터뷰를 진행하던 태국 매체들을 홀렸다. 특히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하트 콧구멍을 자랑스럽게 보여주면서 장난기 넘치게 손 하트까지 더한 헨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