캬바레 뮤지컬 ‘미 온 더 송’, 넘버 3곡 선공개 ‘기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미 온 더 송'의 음원 공개와 버스킹 공지 / 사진제공=아이엠컬쳐

뮤지컬 ‘미 온 더 송’의 음원 공개와 버스킹 공지 / 사진제공=아이엠컬쳐

김태형 연출과 배우 이영미 부부가 공동 창작한 캬바레 뮤지컬 ‘미 온 더 송(mee on the song)’이 개막에 앞서 지난 8일 아이엠컬처 공식 SNS와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극의 삽입곡을 공개했다. ‘모두 날 비웃어도’ ‘디스 이즈 어 블루 벨벳 라이브(THIS IS A BLUE VELVET LIVE)’ ‘굳은살’ 등이다.

‘모두 날 비웃어도’는 자신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않겠다는 클럽 가수 미(mee)의 신념을 담은 곡이다. ‘디스 이즈 어 블루 벨벳 라이브’는 이번 작품의 시작을 알리는 곡으로 블루스 장르이다. ‘굳은살’은 인생과 사랑에 상처 입은 마음을 굳은살에 비유한 발라드 곡이다. 이는 오는 18일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서도 공개될 예정.

‘미 온 더 송’은 한 사람이 노래를 만들고 자신의 이야기를 섞어 공연을 이끌어 가는 ‘캬바레 쇼’ 형식의 뮤지컬이다. 1880년대 프랑스에서 시작된 캬바레쇼는 유럽 등지에서 익숙한 공연의 한 장르다. 이영미는 뮤지컬 넘버의 전곡을 직접 작사, 작곡하고 배우와 아내, 또 엄마로 사는 자신의 삶을 극에 투영하며 무대 위에서 혼자 노래하고 연기한다.

공연장은 평범한 극장 구조에서 벗어나 실제 블루 벨벳 라이브 클럽에 온 듯한 느낌을 주도록 꾸몄다. 무대 앞쪽에는 배우와 관객이 보다 가까이 만날 수 있도록 테이블 석도 마련했다. 관객들은 실제 캬바레쇼를 즐기듯 자유롭게 음료를 마시며 공연을 볼 수 있다.

개막에 앞서 오는 12일 오후 6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NEMO에서 공연에 대한 설명과 음악을 미리들어보는 자리도 마련한다. ‘미 온 더 송’은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3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