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홀’ 김재중에 빠지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재중 / 사진제공=KBS2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김재중 / 사진제공=KBS2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배우 김재중이 KBS2 새 수목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이하 맨홀)'(연출 박만영, 극본 이재곤)을 통해 블랙홀 같은 매력을 선보였다.

김재중은 극중 수진(유이)을 짝사랑을 하는 봉필을 연기한다. 9일 방송된 1회에서는 어설프지만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려내며 웃음과 설렘을 선사했다.

봉필은 결혼을 앞둔 수진에게 함이 들어오자 술에 취한 채 난동을 부리며 동네를 떠들썩하게 했다. 다음 날 온 동네를 뛰어다니며 데이트 중인 수진을 찾아낸 필은 수진의 약혼자 재현(장미관) 앞에서도 난동을 부리다 재현의 주먹 한 방에 기절했다.

봉필은 가까스로 수진에게 자신의 마음을 전할 기회를 잡았지만, 쉽사리 고백을 하지 못한 채 자리를 뜨고 말았다. 이후 “할 말이 너무 많아서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사랑해 이 한마디면 될 줄 알았는데 것도 생각해보니 부족하다”는 절절한 독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재중 좋아하는 여자에게 고백할 용기는 없지만, 오랜 시간 그의 곁을 지키는 것으로 애정 표현을 대신하는 순애보 봉필을 순수하게 그려내 호평 받았다.

‘맨홀’은 10일 오후 10시에 2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